Lecture Description
I was originally trained to use functional appliances which I did for several years. However, I found they achieved little forward growth and tended to lengthen the face, sometimes severely. I then realized that posture (position) had far more influence than function (movement) as it was continuous whereas function was intermittent. It was then I founded the Tropic Premise, stating “The tongue should rest on the palate with the lips sealed and the teeth in or near contact” . This was nearly 40 years ago and since then many alternative methods of applying Orthotropics have been created, most of which require Myofunctional training to ensure the child corrects their oral posture. However, I felt it was important to use appliances to train oral posture as many children do not comply with exercises. I created the Biobloc appliances to train children to keep their mouth shut and their tongue on the palate. Unfortunately I have yet to discover automatic means of creating subconscious correct posture of the lips, but am working on it.

I will show some examples of both types of treatment.
기능과 자세의 차이
은 간헐적인 반면 자세(위치)는 지속적이기 때문에 자세가 훨씬 더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때 “입술이 폐쇄되고 상하악 치아가 맞닿은 상태에서 혀는 구개위에 놓여야만 한다”는 성장의 전제를 발견했다. 이것이 거의 40년전이며 그 후로 많은 대체 치료방법들이 생겨나고 Orthotropics치료가 만들어졌는데, 이 방법들 대부분에서 어린이의 구강습관을 바로잡기 위한 근기능적 치료요법이 요구되었다. 그러나, 어린이들이 근기능적 연습에 순탄히 따라오지 못하여 구강 자세를 훈련하기 위해서는 연습 뿐 아니라 장치사용이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 나는 어린이들이 입을 다물고 혀를 구개에 위치시켜 유지할 수 있도록 연습할 수 있게 Biobloc을 만들어냈다. 입술의 올바를 자세를 무의식 하에서도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자동적 방법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지만, 찾아내려고 노력하고 있다. 두 가지 치료 사례를 소개하고자 한다.